[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19 14:35:19  |  수정일 : 2018-02-19 14:39:06.230 기사원문보기
신정환, 싱가포르 빙수카페 월세 체납 논란…"운영권 이미 넘겼다"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방송인 신정환이 싱가포르에서 운영한 것으로 알려진 빙수카페가 월세 체납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신정환 측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9일 한 언론 매체는 신정환이 싱가포르에서 운영하던 빙수카페가 지난해 10월부터 월세를 내지 못해 싱가포르 현지의 한 카페 프랜차이즈 업체에 소송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법원은 해당 카페 측에 압류 명령을 내리고, 두 달 임대료와 이자 등을 포함한 36만 9000여 달러(한화 3억여 원)를 지불할 것을 명령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신정환 측은 "신정환이 국내 방송 복귀를 위해 지난해 귀국하면서 해당 빙수 가게에 대한 운영 권리를 모두 다른 경영진에게 넘겼다"고 밝혔다.

이어 "신정환 다음 경영진의 문제로 손해가 발생하고 법원의 압류 명령이 내려진 것이다. 신정환은 현재 해당 사업과 관련해 지분도 없고 경영에도 전혀 관여하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한편 신정환은 지난해 11월 방송된 mnet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에 출연하며 방송 복귀 신고식을 치렀다.

[관련기사]
'악마의 재능기부' 탁재훈, 신정환 뎅기열 사건 일침 "그때 솔직히 말하고 왔어야 해"
신정환 뎅기열 사건 언급 "내 별명 신뎅기·칩사마…후회된다"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 손석희 jtbc 사장 목격 뒤 '동공지진'
신정환, 지난달 30일 '득남' 아빠됐다…아들 이름은 '신승'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 탁재훈에 돌싱 돌직구?…“그 노래 형수님이 작사한 거잖아”


[AD]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