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1-19 11:07:46  |  수정일 : 2018-01-19 11:10:22.267 기사원문보기
'성폭행 논란' 우디 앨런, 입양딸 출신 아내 순이 누구?…'충격 폭로'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할리우드 유명 감독 우디 앨런이 수양딸의 성폭행 폭로에 반박한 가운데, 우디 앨런 아내 순이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8일(현지시각) 미국 cbs 방송인 'cbs this morning'에는 우디 앨런의 수양딸 딜런 패로우가 출연해, 7살 시절 우디 앨런에게 다락방에서 성폭행 당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우디 앨런 측은 "자신의 아내이자 아이의 엄마인 미아 패로우(mia farrow)에게 딸인 딜런 패로우에게 억지로 거짓말을 시켰다"라며 반박했다.

이와 같은 소식에 우디 앨런의 양녀 출신인 아내 순이에도 관심이 모아졌다.

우디 앨런은 전처와의 사이에 입양했던 35세 연하 한국계 순이 프레빈과 1991년부터 교제를 시작해 1997년 결혼했다. 두 사람의 관계는 미아 패로우가 우디 앨런과 영화 '부부일기'를 함께 찍고 있던 당시 앨런의 집에서 순이의 나체 사진을 발견하며 폭로됐다. 당시 순이의 나이는 19세였고, 우디 앨런의 나이는 56세였다.

부부는 1999년 첫 딸 베쳇을 입양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관련기사]
레이첼 그랜트 누구?…스티븐 시걸 '성폭행' 폭로한 필리핀 출신 본드걸
볼리비아 티티카카서 한국인 40대女 피살…현지 언론 "성폭행 후 살해 가능성"
이웃집 유치원생 성폭행한 50대 남성 구속… "제2의 조두순 사건이네"
성추문 와인스틴, 결국 아내와 이혼 '위자료가 무려…'
아내없이 두 딸 키우던 50대, 수년간 딸들 성폭행… 둘째딸은 미성년 때부터 성폭행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