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7-12-14 08:50:28  |  수정일 : 2017-12-14 08:55:07.010 기사원문보기
허경영, 누구길래?…7억원대 롤스로이스·'신혼부부 1억' 파격 대선공약 '눈길'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탐사보도 세븐'이 허경영 전 민주공화당 총재의 일상을 전한 가운데, 허경영 전 총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허경영 총재는 1997년과 2007년 대선에 출마해 유명세를 치렀으며, 당시 신혼부부에게 1억 원을 지급하겠다고 말하는가 하면, 출산시 3천만 원, 만 65세 이상 노인에게 매월 70만 원을 지원하는 파격적인 공약을 내걸어 화제를 모았다.

또한 7억원대 최고급 승용차인 롤스로이스를 몰고 다니며, 궁궐같은 자택에서 호화 생활을 한다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허 전 총재는 2008년 박근혜 대통령과의 결혼설 등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한편 13일 방송된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20년간 별다른 직업이 없었던 허경영 전 총재가 어떻게 생계를 유지하는지 파헤쳤다.

방송에 따르면 그는 '하늘궁'이라고 불리는 자신의 자택 관광료와 '예언'을 주제로 한 강연 등으로 수입을 올리고 있었으며, 지지자들의 몸을 거침없이 스킨십하는 치유법을 선보여 논란을 샀다.

[관련기사]
허경영 총재 롤스로이스, 즐겨타는 유명인 또 누가 있나? '도끼-장근석-jyj 김준수'
허경영, 보이그룹 엑소에 돌직구… “전부 내 흉내를 내고 있다”
허경영, 롤스로이스 운전법, 손 놓고 "무릎으로 가능해" 황당
허경영 실체, '그것이알고싶다' 공개 "결혼해 아이까지"
허경영, 1997년 당시 재산 10억원…어떻게 모았나 보니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