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7-10-16 14:42:45  |  수정일 : 2017-10-16 14:47:42.510 기사원문보기
'부산국제영화제' 신성일, 팔짱끼고 동행한 의문의 여성 누구?…'수양 손녀'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배우 신성일과 부산국제영화제에 동반해 화제를 모은 여성이 '수양 손녀'로 밝혀져 또 한번 주목받고 있다.

16일 한 매체는 신성일이 12일 개막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동반 참석한 여성이 그의 수양 손녀라고 보도했다. 이 여성은 늘씬한 몸매와 배우 뺨치는 외모로 신성일과 팔짱을 끼고 나타나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매체에 따르면 신성일은 부산국제영화제 참석 당시 취재진들에게 해당 여성에 대해 '외손녀'라고 언급했다. 신성일은 과거 한 여성을 수양 딸로 삼았고, 부산국제영화제에 함께 참석한 여성이 그 수양 딸의 자녀다. 즉 피가 섞이지는 않았지만 엄연한 외손녀인 셈.

신성일의 아내 배우 엄앵란과 가족들도 수양딸의 존재를 알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성일과 엄앵란 부부는 1964년 결혼해 장녀 강경아 씨, 둘째 강석현 씨, 막내 강수화 씨 등 1남 2녀를 뒀다.

[관련기사]
'폐암 3기 판정' 신성일, 방송서 최초 심경 고백 "부모 제단 위 향부터 치워"…무슨 일?
'폐암 3기 판정' 신성일 투병 폐암 어떤 병…'5년 생존율 평균 20%'·치료법은?
유인영, 전지현 옆 '남달랐던 드레스 자태'…부산국제영화제 시선 싹쓸이!
'부산국제영화제' 서신애 드레스로 본 역대 아찔 노출 ★…'오인혜·김소연·강한나'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부산행 ★ 누가 있나?


[광고]
loading...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