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7-09-24 17:47:19  |  수정일 : 2017-09-24 17:52:17.813 기사원문보기
‘런닝맨’ 전소민, 화장실 급해 바지 훌렁…이광수 “내가 지금 뭘 본 거냐”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전소민이 지옥의 화장실 룰렛에 굴욕적인 모습을 보였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의 ‘쌓이고 프로젝트 반반 투어’ 파이널 레이스에서는 화장실 사용을 놓고 룰렛 돌리기를 진행했다.

이날 멤버들은 룰렛을 돌려 당첨된 사람만이 화장실을 쓸 수 있다는 말에 괴로움을 호소했다. 특히 전소민은 “나 그러면 지금 벗는다”라며 바지를 벗는 시늉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가장 먼저 화장실 사용권을 획득한 김종국은 “만 원에 사용권을 팔겠다”라며 말도 안 되는 가격을 제시했고 추가로 룰렛을 돌려 두 번째 사용자로 전소민을 뽑았다.

화장실이 급했던 전소민은 멤버들의 이어지는 멘트를 견디지 못하고 “나 진짜 급하다”라며 바지를 끈을 내렸고 멤버들을 당황시켰다. 특히 하하는 “너 빨리 가라. 쟤는 너무 끝으로 가니까 당황스럽다”라고 놀라워했고 이광수 역시 “내가 지금 뭘 본 거냐”며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급한 마음에 화장실로 내달리던 전소민은 화장실 문 앞에 달린 ‘유료, 무료’ 룰렛에 또 한 번 무너지고 말았다. 유료에 걸릴 경우 사용료 5000원을 내야만 하는 상황에서 룰렛이 ‘유료’에 걸리자 전소민은 “급하니까 쓴다. 이거 절대로 안 잊을 거다”라고 경고해 웃음을 안겼다.

[관련기사]
‘런닝맨’ 이광수, 성훈?전소민 스킨십에 질투…“지금 어디에 손을 대는 거냐”
‘런닝맨’ 전소민x성훈?이광수x이엘리야, 묘한 커플 구도…김종국 “연애 말고 일해라!” 호통
‘런닝맨’ 유재석, 지석진 안경 훔쳐쓰고 도주…“재석이가 사라졌다” 당황
‘런닝맨’ 유재석?지석진, ‘재니?석자’로 변신…오늘은 여성 멤버 ‘폭소’
‘런닝맨’ 송지효?전소민, 교복 입고 상큼미 뿜뿜…‘소시’와 격정의 몸놀림 ‘폭소’


loading...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