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18-10-21 11:00:00  |  수정일 : 2018-10-21 11:01:52.477
신한카드 빅데이터사업본부, 제2회 빅데이터 포럼 개최

차별화된 빅데이터 역량을 바탕으로 신한카드가 빅데이터 노하우를 신한금융그룹에 전파해 원(One)신한 관점의 시너지를 창출하고자 빅데이터 포럼을 개최했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빅데이터사업본부 주관으로 신한금융그룹 직원 대상 ‘2018년 2차 빅데이터 포럼’을 서울 을지로2가에 있는 신한카드 본사에서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 직원들은 금융에서 빅데이터를 활용, 성과를 창출해 내기 위한 기회와 방향을 공유하고 향후 과제를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현업에서의 적극적인 빅데이터 활용을 위해 각 사별 현업과 빅데이터센터 간의 협력체계를 공고히 할 수 있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다뤘다.

이 행사는 지난 1회 빅데이터 포럼에 이어 빅데이터가 업무에서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강연을 듣고, 참여와 시연 중심의 소그룹 활동을 통해 빅데이터 분석방법과 성과를 이해하는 것을 목표로 한 포럼이다.

즉, 신한금융그룹 전 계열사에 ‘데이터 기반 의사 결정(Data Driven Decision Making)’의 확산이라는 그룹의 빅데이터 관련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한 과정인 것.

포럼에는 신한카드는 물론, 지주, 은행, 생명, 금융투자, 캐피탈, DS 등 신한금융그룹 계열사 빅데이터 담당자와 현업 실무자 163명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먼저 금융권 빅데이터 전략 및 선진 사례, 그룹 빅데이터 전략 등에 대해 강의를 듣고, 6개 세션 중 직원들이 선택한 강의를 직접 체험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를 통해 빅데이터의 과거와 현재, 향후 운영 방향에 대해 알아보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6개 세션은 △가맹점, 위치 정보 등을 활용한 ‘초개인화 적용 전략’ △‘그룹 시너지 협업 성공 사례 공유’ △‘대외 컨설팅 사례 소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활용한 데이터 시각화’ △‘대학생 신 소비생활 분석’ △‘AI 챗봇 소개 및 체험’ 등이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이 디지털 금융 그룹으로 변모하기 위해 빅데이터의 중요성을 지속 강조해온 가운데, 그룹 내 빅데이터 활용 선도 회사인 신한카드가 빅데이터를 활용한 시너지 창출을 가속화 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개최했다.

이를 위해 신한카드 직원뿐만 아니라 신한금융그룹 직원들도 초청함으로써 그룹사간 빅데이터와 관련된 고민을 공유하는 것은 물론, 소통 강화를 통한 시너지 제고 효과도 얻게 됐다.

신한카드는 실제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역량을 모아 개발한 마케팅 플랫폼 ‘신한카드 마이샵’을 활용해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있으며, 8월 31일 정부 주관으로, 대통령이 참석한 ‘데이터경제 활성화 및 규제혁신 현장 방문’에 금융회사로는 유일하게 참가해 마이샵을 시연하기도 했다.

신한카드는 이번 포럼은 신한카드를 중심으로 신한금융그룹 차원에서 전 계열사의 빅데이터 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취지로 개최됐다며 현업에서 빅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지 고민하는 직원들은 물론, 그룹에서 빅데이터 업무를 실제 수행하는 직원들도 초청해 포럼의 완성도를 높인 만큼 신한금융그룹 빅데이터 활용 능력을 높이는 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출처:신한카드
언론연락처: 신한카드 기획홍보팀 02-6950-8466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