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이어] 최초 작성일 : 2018-10-18 09:30:00  |  수정일 : 2018-10-18 09:41:53.930
그라포체, 독일서 개발한 새로운 혁신 기술로 폐수에서 친환경 연료 생산

베를린 기반 기술회사인 그라포체(Graforce)가 산업 폐수에서 수소를 효율적으로 생성시켜 자원을 절약하는 독보적 기술인 플라스말리시스(plasmalysis)를 발표했다.

이러한 수소를 바이오 가스와 혼합하면 자동차 연료와 발전 및 난방에 사용할 수 있는 비용 효과적이고 친환경적인 수소농축 압축천연가스(HCNG)를 생산할 수 있다. 이 기술은 폐수 오염물질을 가치 있는 에너지로 전환할 뿐 아니라 배기가스(이산화탄소, 일산화탄소, 탄화수소)를 30~60% 저감한다. 산화질소의 배출도 최대 60%까지 줄일 수 있다. 그라포체의 파트너는 아우디(Audi), 베를리너 바서베트리베(Berliner Wasserbetriebe) 등이다.

그라포체 설립자인 옌스 한케(Jens Hanke) 박사는 베를린에서 오늘 시험생산 공장을 열면서 “우리가 개발한 기술은 폐수를 정화하여 거기에서 저비용, 저 유해가스 배출 연료를 생산할 수 있다”며 “이 기술은 공기 오염과 폐수 처리 등 두 가지 어려운 문제를 단번에 해결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비용 효과적 저 배기가스 연료

그라포체는 베를린에 있는 시험생산 공장에서 플라스말리시스 공정을 적용하여 수소를 생산한다. 이 공정은 전기를 사용하여 바이오 가스 공장, 하수 처리 및 산업 공장에서 나오는 폐수를 산소와 수소로 분리한다. 이 수소를 바이오 가스와 혼합하여 천연 가스 자동차와 지역 난방 및 가스 발전소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수소농축 압축천연가스(HCNG)를 생산한다. 이를 통해 정화된 물과 산소만 폐기물로 남게 된다. 플라스말리시스 기술을 사용하면 기존 재래식 공정 보다 50~60% 더 저렴하게 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아우디, 폐수에서 생산한 메탄을 친환경 연료(e-fuel)로 사용하는 것을 실험

독일 자동차 제조업체인 아우디도 다년간 대체 합성 연료 개발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친환경 연료를 생산하는데 가장 큰 난제 중 하나는 바이오 가스 공장에서 나오는 폐수 처리 문제이다. 이를 처리하려면 매우 많은 비용을 들여 정화하거나 폐기 처리해야 한다. 플라스말리시스 기술을 아우디의 친환경 연료 공장에 적용함에 따라 폐수를 수소 생산 목적으로 재사용하면서 동시에 폐수를 정화하게 됐다. 이를 통해 아우디의 시스템을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헤르만 펭(Hermann Pengg) 아우디 재생연료 프로젝트 관리 총괄 겸 아우디 인두스트리에가스(Audi Industriegas GmbH) 최고경영자(CEO)는 “그라포체의 플라스말리시스는 저 배기가스 연료를 생산하고 바이오 가스 공장 및 가스 사용 발전소의 경제와 효율성을 높이는데 중요한 기술”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graforce.com) 참조.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www.businesswire.com/cgi-bin/mmg.cgi?eid=51884018&lang=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출처:Graforce Hydro GmbH
언론연락처: 그라포체(Graforce GmbH) 옌스 한케 박사(Dr. Jens Hanke) +49 30 - 63 2222-110 핑크&푹스 AG(Fink & Fuchs AG) 클라우디아 헤링(Claudia Hering) 수석 회계책임자 +49 30 2639917-1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