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4-26 16:53:03  |  수정일 : 2018-04-26 16:54:28.023 기사원문보기
IBK기업은행, 1분기 당기순익 5129억원…中企 점유율 22.6%

[이투데이 김보름 기자]

ibk기업은행은 올 1분기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으로 전년 동기(4394억원) 대비 16.7% 증가한 5129억 원의 당기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별도기준 ibk기업은행의 당기순이익은 4650억 원으로 전년 동기(4051억원) 대비 14.8% 증가했다. 중기대출 성장에 따른 이자이익 증가와 건전성 관리를 통한 대손비용 감소가 실적증가의 배경이다.

대손비용률(credit cost)은 전년 동기(0.74%) 대비 0.15%p 감소한 0.59%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대비 3.8조원(2.7%) 증가한 146.2조원으로,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중소기업금융시장에서 점유율 22.6%로 1위를 유지했다.

1분기 순이자마진(nim)은 저비용 자금 조달구조 확대 등을 통해 전 분기 대비 0.01%p 상승한 1.94%를 기록했다.

총 연체율은 전년 동기 대비 0.03%p 증가한 0.59%,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06%p 감소한 1.42%를 기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동반자금융을 통한 중소기업 지원과 체계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한 대손비용 감축으로 내실 있는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기업은행, 경영권 승계ㆍ중기 근로자 지원 '동반자금융' 강화
작년 하반기 은행 기술금융 평가 기업은행ㆍ경남은행 '1위'
ibk기업은행, 대출 연체기간 상관없이 가산금리 3%로 인하
ibk기업은행, 캄보디아 프놈펜 지점 설립 예비인가 취득
ibk기업은행, 우수 스타트업 투자설명회 개최


금융/보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