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6 21:04:33  |  수정일 : 2020-08-06 21:05:39.197 기사원문보기
인도, 중국 바이두ㆍ샤오미 앱 등 '퇴출'

[이투데이 김혜지 기자]

인도가 중국기업이 제공하는 앱 47건에 대해 사용금지 조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6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도의 타임스오브인디아, 중국의 신랑망(新浪網) 등에 따르면 인도 정부가 퇴출령을 내린 총 47개 애플리케이션(앱)에는 중국 최대 검색업체 바이두, 샤오미의 브라우저 등이 제공하는 앱도 포함돼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정부가 차단 조처를 내린 앱에는 바이트댄스의 영상 편집 앱 '캡컷'(capcut), 메이투(meitu)의 동영상 편집 앱, 게임 기업인 넷이즈(netease)의 메일 서비스 앱, '히어로 워즈'(hero wars)의 게임 앱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인도 정부는 6월 말 동영상 앱 tiktok과 알리바바 uc 브라우저, 위챗(微信) 등 중국 앱 59개를 자국 주권과 영토보전에 위협을 가한다는 이유에서 '금지목록'에 올린 바 있다.

[관련기사]
미국의 틱톡 압박…中 “판도라 상자 열지 말라” 경고
‘틱톡과의 전쟁’ 선포한 미국…우리나라에서도 금지될까?
“틱톡 꼴 날라”...화상회의 앱 ‘줌’, 중국 소비자 직접 판매 중단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