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20 08:46:48  |  수정일 : 2019-06-20 08:50:21.000 기사원문보기
LGD, 車디스플레이 출하 첫 세계 1위

[이투데이 한영대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올해 1분기에 전 세계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에서 처음으로 출하량 1위에 올랐다.

20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올 1분기 전 세계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출하량은 총 3629만300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434만2000대)보다 10.0%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lg디스플레이는 1년 전보다 32.5%나 증가한 608만 대로, 16.8%의 점유율을 차지하면서 처음으로 선두에 올랐다.

일본의 재팬디스플레이(580만 대ㆍ16.0%)를 근소한 차이로 제친 것이다.

이어 중국 톈마(514만9000대ㆍ14.2%)와 대만 auo(475만9000대ㆍ13.1%), 대만 이노룩스(414만4000대ㆍ11.4%) 등이 '톱5'에 들었다.

매출액 기준으로도 lg디스플레이는 작년 1분기보다 34% 늘어난 4억1380만 달러(약 4858억 원)를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재판디스플레이가 2억8000만 달러(약 3287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2위를 차지했고, auo가 2억3000만 달러(약 2700억 원)로 그 뒤를 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자동차 계기판 등이 디스플레이로 대체되면서 5인치 이상 패널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라면서 “lg디스플레이가 5인치 이상 패널 시장을 주도한 데 이어 전체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출하량 선두를 차지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는 현재 넓은 시야각을 가능하게 하는 'ips(평면 정렬 스위칭) 등 독자 개발한 기술로 제품 경쟁력을 확보하면서 현대·기아차, 다임러 벤츠 등 국내외 완성차 업체에 패널을 공급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자동차와 it 융합이 가속화하면서 디스플레이 업계에서는 자동차용 디스플레이가 새로운 먹거리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차량용 디스플레이가 새 수익창출원이 되면서 최근 어려운 시장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lg디스플레이, 美 sid서 최고상 2관왕 달성
lg디스플레이, 역사적 저점과 북미 점유율 확대 기대 ‘매수’-하나금융투자
lcd tv 본고장 日서 ‘oled tv’ 승승장구…lg디스플레이 미소 짓는 이유는
올해 전세계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 10조 원 육박한다
lg디스플레이, 2분기 적자 폭 확대 전망 ‘목표가↓’-이베스트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