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19-05-24 23:05:16  |  수정일 : 2019-05-24 23:08:41.157 기사원문보기
충남도 공무원 1인당 도내 기업 3곳 맡는다

[충남=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충청남도가 기업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1명의 공무원이 도내 3개 기업을 전담하는 '2019년 기업소통 전담관제'를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업소통 전담관제는 행정적 소통을 통해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급변하는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시책을 발굴해 기업 활동을 촉진하는 정책으로, 충남경제진흥원과 공동 추진하고 있다.

올해 운영하는 전담관제 대상 기업은 시ㆍ군별 지정한 도내 제조업체 111곳이며, 도 경제통상실 직원 20명과 충남경제진흥원 직원 17명 등 총 37명의 기업소통관이 1대3 매칭으로 기업 관리에 나선다.

기업소통관은 매분기 방문ㆍ전화ㆍ전자우편 등을 통해 활동하며, △기업 규제 개선사항 접수 △정부ㆍ도 중소기업지원시책 활용 안내 △일자리 창출 및 국ㆍ도정 과제 적극 홍보 등 기업의 불편ㆍ건의사항을 파악해 해결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기업과의 행정 소통을 통해 파악한 불편사항은 해당 부서 협의를 거쳐 자체 처리하거나 중앙부처에 건의하는 등 해결책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용붕 도 소상공기업과장은 "국내ㆍ외 경제 환경 변화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기업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기업소통 전담관제를 시행한다"며 "지난해 참여기업과의 소통을 지속 강화해 기업과 장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정책 실효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