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11-15 11:12:01  |  수정일 : 2018-11-15 11:15:09.857 기사원문보기
CJ, 30대 그룹 중 일자리 창출 1위...개별기업은 삼성전자 ‘최고’

[이투데이 한영대 기자]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cj가 최근 1년간 일자리를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1위를 차지했다.

15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중에서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고 전년도와 통계 비교 가능한 267개사의 9월 말 기준 고용 인원은 총 98만4901명이다. 1년 전보다 1만1187명(1.1%)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일자리 창출에 지대한 공을 세운 그룹은 cj였다. 3분기 말 현재 2만6555명으로, 1년 사이에 무려 5849명(28.2%)이나 증가했다.

2, 3위를 차지한 그룹은 sk(5239명, 9.4%)와 삼성(4980명, 2.6%)이었다. 유통그룹인 롯데(3077명, 5.0%)와 현대백화점(1484명, 14.7%)도 직원 수가 비교적 큰 폭으로 늘었다.

개별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1년 만에 직원 수를 3187명(3.2%)이나 늘려 1위를 차지했다. cj프레시웨이(3033명, 89.5%)와 sk하이닉스(2611명, 11.2%)가 그 뒤를 이었다.

30대 그룹의 정규직은 1만5427명(1.7%) 늘어난 92만6502명이었다. 비정규직은 5만8399명으로 1년 전보다 4240명(6.8%) 줄어 대기업에서 고용의 질이 개선된 것으로 평가됐다.

한편, 30대 그룹의 올 3분기 누적 매출과 영업이익은 933조3308억 원과 99조201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1%, 19.0% 증가했다.

[관련기사]
유진테크, sk하이닉스에 147억 규모 반도체 제조장비 공급계약
skt, ai 스피커 '누구'로 '카드발급ㆍ청구금액 결제' 등 금융 서비스 개발
sk에너지, 주한미군 유류 가격담합으로 1400억 원 벌금·배상
하나카드, ai 스피커 '누구'에서 카드 서비스 제공
sk에너지·gs칼텍스·한진, 유류 가격 담합으로 2000억 벌금·배상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