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6-22 10:53:20  |  수정일 : 2018-06-22 10:54:39.457 기사원문보기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KT, 태양광 O&M 사업협력 MOU 체결

[이투데이 이슬기 기자]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대표 강철호)는 kt(대표이사 황창규)와 태양광 o&m(operation & maintenance)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그린에너지는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kt의 kt-meg(micro energy grid) 오픈 플랫폼을 활용한 태양광발전소 o&m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o&m: 태양광발전소 준공 이후 실시하는 모니터링 등의 관제 업무)

인공지능 기반 빅데이터 분석엔진 ‘e-브레인’이 탑재된 세통합 에너지관리 플랫폼인 kt-meg는 현재 약 1만 여개의 고객사이트가 연계돼 에너지 소비-생산-거래 등 사업분야 전반에 걸쳐 효과를 거두고 있다. 현대그린에너지 역시 이 플랫폼을 활용한 원격관제로 유지보수 효율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전국 태양광발전소의 운영 현황은 ict 기반 kt-meg 플랫폼에 의해 수집/분석되며, kt-meg 관제센터 전문요원이 실시간 모니터링 및 상황발생 시 초동 조치를 수행하게 된다. 이를 통해 인버터뿐만 아니라, 수배전반, 접속반 등으로 관제포인트를 확대하고 관제 포인트간 수집 데이터의 실시간 데이터 비교분석을 통해 신속/정확하게 장애요소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고객은 현장 상황에 따라 o&m 패키징서비스를 통해 ‘관제’ 기본서비스에 월정액 부가서비스, 1회성 부가서비스, 연계상품 등을 조합하여 상품을 구성할 수 있어 비용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현대그린에너지 관계자는 “태양광발전사업은 20년 이상의 운영을 통해 투자금을 회수/이윤을 창출하는 사업으로, 장기간 안정적 운영관리가 중요하다. 이에 o&m 서비스에 대한 필요성은 늘 강조되어 왔으나 국내 발전소 중 상당수가 유지보수를 위한 인력이나 시스템 구축이 부족한 상황이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면서 “장기간 안정적인 운영/관리가 필요한 태양광발전사업의 특성상 유지관리 및 대응이 부실할 경우 기대했던 수익 창출이 어렵다. 이번 사업은 이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들을 위해 최적의 발전 효율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AD]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