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4-17 14:24:02  |  수정일 : 2018-04-17 14:27:42.990 기사원문보기
[종합] 삼성전자 “올해 75인치 이상 TV시장서 점유율 60% 이상 목표”

[이투데이 오예린 기자]

“작년은 제품 믹스를 개선하는 한해였다고 생각한다. 올해 불합리한 것을 없애고 새로운 것을 추진하는 만큼 재밌는 게임이 될 것이다.”

삼성전자가 2018년형 qled tv를 국내 시장에 내놓으면서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최소 60% 이상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삼성전자는 17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 행사를 열고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qled tv 시리즈에 75형 이상을 중심으로 출시하며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했다.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은 매년 30~4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 약 180만 대 규모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 사장은 “이미 시장은 대형화로 흘러가고 있다”며 “선진 시장을 보더라도 65인치를 넘어서 (흐름이) 75인치로 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작년까지 12년 연속 세계 tv 1위를 차지했지만 프리미엄 tv 쪽에서는 고전했다. 작년 lg전자 tv 수익성은 삼성전자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추종석 전무는 “작년 전세계 올레드tv 시장이 75만대였고 qled tv 시장은 그에 못 미쳤다”면서 “올해는 지지 않겠다”라며 초대형 tv 시장에서 영향력을 더 확대할 것임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qled tv와 마이크로 led tv 투 트랙 전략을 유지할 계획이다. 한 사장은 “마이크로 led tv는 약속대로 하반기 출시되고 베트남에서 생산된다”며 “크기는 146인치로 출시되고 다른 사이즈와 가격은 아직 미정”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로led tv의 구체적인 가격은 6월 공개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55형에서 82형까지 4개 시리즈(q6f·q7f·q8c·q9f) 총 11개 모델을 공개했다. 올해 qled tv는 tv를 보지 않을 때도 뉴스·날씨 등 생활정보와 그림·사진·음악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직스크린, tv 주변기기의 선들과 전원선까지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케이블이 특징이다. 하반기에 85형까지 출시될 6개 추가 모델까지 포함하면 올해 국내시장에 qled tv는 총 17개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2018년형 qled tv 국내 출시 “초대형 고화질 tv시장 주도”
[특징주] 케이엘넷, 삼성전자 블록체인 기술로 글로벌 공급망 관리...삼성컨소시엄 참여 부각↑
산업부, 삼성전자 국가핵심기술 판정 관측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中 40인치 lcd tv 생산량 줄이지 않을 것”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