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13 16:46:01  |  수정일 : 2018-02-13 16:50:51.660 기사원문보기
뉴프렉스, 지난해 영업이익 70억원… 전년比 694.2% 증가
[이투데이 송영록 기자] 연성인쇄회로기판(fpcb) 제조업체 뉴프렉스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1516억원, 영업이익 70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4.5%, 영업이익은 694.2% 증가한 수치다.

뉴프렉스 관계자는 "삼성 스마트폰 내 자사 무선충전용 fpcb 점유율 확대와 소품종 다량생산 체제 구축으로 원가구조가 개선되며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했다"고 실적 개선 이유를 밝혔다.

또 "2018년에는 무선충전용 fpcb뿐만 아니라 후면카메라 모듈 및 sub pba 등 신규 시장 진입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뉴프렉스는 무선충전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폰 비중이 증가함에 따라 예상되는 무선충전용 연성인쇄회로기판(fpcb) 물량에 대비하기 위해 베트남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뉴프렉스는 올해 베트남 제2공장 증설을 완료할 계획이다. 베트남 제2공장은 제1공장과 맞닿아 있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며 베트남 제1공장은 후공정, 제2공장은 전공전 라인을 구축해 생산 효율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뉴프렉스, 지난해 영업익 71억…전년비 694.2%↑


[광고1]
loading...
[광고2]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