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1-19 16:10:05  |  수정일 : 2018-01-19 16:16:19.063 기사원문보기
文정부서 바뀌는 대기업들…빛 발하는 SK 공유경제

[이투데이 김유진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대기업들이 여세추이(與世推移) 하고 있다. 이윤 추구를 최고 목표로 하던 기업들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정부의 새 경제정책 방향에 따라 공공 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하는 가치 창출에 힘쓰는 쪽으로 뱃머리를 선회하고 있는 것이다.

새 정부는 출범 이후 사회적 가치 창출에 중점을 정책을 내놓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정부혁신 방향은 국민”이라며 “정부운영을 사회적 가치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관련 정책 마련을 독려하고 있다. 연장선상에서 정부는 지난해 전자·집중투표제를 의무화하고 다중대표소송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담은 ‘2018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한 바 있다. 아울러 주주 의결권 강화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상법 개정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재계도 정부 시책에 따라 상생, 주주 가치 제고 등 사회적 가치 창출하기 위한 해법들을 내놓고 있다. 대기업 중 가장 적극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는 곳은 sk그룹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우리가 행복하려면 고객, 주주, 사회 등 이해관계자의 행복이 전제돼야 하고, 우리의 행복을 이들과 나눠야 한다”고 강조하며 기업의 방향성을 사회적 가치 창출을 중심으로 잡고 있다. 최 회장의 이 같은 철학이 그룹 컨트롤타워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를 통해 구체화되고 있다.지난해에는 수펙스 내부에 ‘사회적 가치 창출 tf’를 설치한 데 이어 지난 18일 열린 신년 워크숍에서 주요 계열사에도 관련 tf 조직을 확대 신설하기로 했다.

sk그룹은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해 지난해 2·3차 협력사 지원 전용펀드 1600억 원을 신설하고, 기존 4800억 원 규모로 운영 중이던 동반성장펀드를 6200억 원으로 확대하했다. 또한 사회적 기업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국내 최초의 사모펀드인 사회적 기업 전문사모 투자신탁1호’를 조성하며 사회적 가치 확산을 위한 ‘착한’ 자본시장 형성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sk는 대기업 중 처음으로 주주총회 분산 개최 결정을 내리고 전자투표제를 도입, 배당을 확대하는 등 주주 친화 경영을 위한 행보도 강화하고 있다.

정부당국과 재계는 이번에 sk가 도입한 전자투표제, 주주총회 분산개최 등이 다른 기업으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도 18일 주주가 주주권익보호담당 사외이사 후보를 직접 추천하는 제도를 도입하며 주주 친화 경영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현대글로비스는 올해 상반기 현대차그룹 가운데 가장 먼저 이 제도를 통해 주주권익보호담당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받을 예정이다.

아울러 그룹 내 각 기업의 주요 의사 결정시 주주의 입장을 최우선으로 반영하는 역할을 맡고 있는 투명경영위원회도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이 위원회는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만 설치돼 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건설과 현대제철에도 투명경영위원회를 설치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이 주주 친화 경영을 본격화한 것은 경영투명성을 강조하는 정부의 방침과 발을 맞추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또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그간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에 대해 언급하며 압박해온 만큼, 주주 친화 정책 발표로 변화의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광고1]
loading...
[광고2]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