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데일리] 최초 작성일 : 2018-01-18 09:09:00  |  수정일 : 2018-01-18 09:09:58.337 기사원문보기
[국제유가] 미 석유시장 전망 등으로 상승
[에너지데일리 이진수 기자] 지난 17일 국제유가는 나이지리아 원유 공급 차질, 미 원유 재고 감소, 미 원유 생산 증가 전망, 미 달러화 강세 등으로 상승했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뉴욕상업거래소 텍사스산(WTI)은 전일대비 배럴당 0.24달러 상승한 63.97달러에 거래됐다.

런던석유거래소 북해산브랜트유(Brent)는 전일대비 배럴당 0.23달러 상승한 69.38달러에 마감됐다.

한편 두바이유(Dubai)는 전일대비 배럴당 0.82달러 하락한 66.27달러를 기록했다.

이 같은 국제유가는 나이지리아 원유 공급 차질 가능성 등으로 상승했다.

지난 17일 나이지리아 무장단체 Niger Delta Avengers가 성명서를 통해 나이지리아 석유 시설을 공격하겠다고 밝혀 원유 공급 차질 우려가 대두됐다.

Niger Delta Avengers가 예고한 공격 대상에는 Bonga, Agbami, EA, Akpo 등 주요 해상 유전과 나이지리아 석유회사 Brittania-U가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원유 재고 감소 추정은 유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Reuters는 지난 2주 미국 원유 재고가 전주대비 약 350만 배럴 감소한 4억 1600만 배럴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했다.

미 원유 생산 증가 전망은 유가 상승에 일조했다.

미 에너지정보청은 미국 7개 주요 셰일 지역의 2월 원유 생산량이 1월 대비 약 11만 1000 배럴 증가한 654만 9000배럴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 달러화 강세는 유가 상승폭을 제한시켰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화 인덱스가 전일 대비 0.65% 상승한 90.98을 기록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에너지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국제유가] 유가상승 지속 가능성 등으로 하락 [2018/01/17] 
·공기업 해외법인, 4년 간 혈세 10조 날려 [2018/01/17] 
·전기차 보조금, 성능 따라 차등지급 [2018/01/17] 
·광해관리공단, 미래코 희망탄 나눔활동 실시 [2018/01/17] 
·광물자원공사, 광물자원개발 지원 사업 설명회 개최 [2018/01/17]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