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데일리] 최초 작성일 : 2017-09-19 17:11:10  |  수정일 : 2017-09-19 17:15:18.740 기사원문보기
SK이노베이션, '업사이클링' 사회적기업 '모어댄' 지원
[에너지데일리 이진수 기자] SK이노베이션은 자동차용 가죽시트나 에어백 천 등을 업사이클링(Upcycling)시켜 환경을 보호하는 전문 사회적기업 모어댄을 2015년 설립 지원해 유망 사회적기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이 설립지원과 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인프라를 공유하며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예컨대 사회적기업의 취약점인 자금순환을 위해 SK그룹 사회적기업 행복나래를 통해 매출채권 연계 자금지원 등을 추진하기도 했다.

모어댄은 '업사이클링' 개념을 적용해 제품을 생산해 판매해 환경을 지키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회사다. 자동차 생산과정 및 폐 자동차에서 재활용되지 않고 버려지는 천연가죽, 에어백, 안전벨트는 연간 400만톤에 이른다. 모아댄은 이 소재들을 업사이클링해 가방 및 액세서리를 만든다. 지난해 매출은 1억 안팎이었으며, 올해는 4억원 이상 될 것으로 예상된다.

모어댄은 자동차 시트 제작 후 남은 자투리 가죽이나 폐차 시에 버려지는 가죽을 재사용해 하나의 가방을 제작할 경우 1,600리터의 물을 절약할 수 있다고 한다. 폐기물을 태우거나 매립할 때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와 사회적 비용도 함께 줄일 수 있다.

이런 환경적 장점 외에도 제품생산에 필요한 원단 제작, 제품 검수, 판매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서 경력단절여성, 북한이탈주민 등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를 제공하는 다양한 사회적 가치도 함께 창출하고 있다.

모어댄은 '지속가능한 새로움을 추구한다'는 뜻의 'CONTINEW'라는 브랜드로 제품을 출시해 판매하고 있는데 모든 제품은 4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장인들이 100% 수작업으로 생산하고 있어 제품 디자인과 품질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모어댄 최이현 대표는 "사업초기 직접 폐차장에서 원단을 수거할 때 문전박대를 당하는 등 어려움도 있었다"며 "지금은 완성차 업체들에서도 자동차를 생산하고 남은 자투리 가죽을 제공해 재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어댄의 이 같은 노력과 SK이노베이션의 지원으로 제품의 우수성과 철학을 인정받아 지난 5일 서울시가 성동구 용답동에 대한민국 업사이클링의 메카로 새롭게 조성한 '서울새활용플라자'에 대표업체로 입점하였으며 최근 스타필드 고양/하남, 현대백화점 팝업스토어, 교보 핫트랙스 등 유명 매장에도 입점했다.

또 모어댄의 사업취지에 공감한 BMW, 테슬라 등 해외 프리미엄 자동차 회사와도 협업을 진행해 전기차를 만들고 난 자투리 가죽으로 친환경 가방을 생산해 납품햇다.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은 "모어댄은 업사이클링으로 환경가치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패기 있는 사회적기업"이라며 "SK이노베이션은 착한 소비를 통한 모어댄의 성장을 위해 모든 주체들과 인프라를 공유해 유통망 확대, 홍보마케팅, 글로벌 시장 진출 등을 지원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글로벌 사회적기업으로 육성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에너지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국제유가] 석유시장 재균형 가능성 등으로 상승 [2017/09/18] 
·[탐방] 바이오디젤·중유 명가 제이씨케미칼 [2017/09/18] 
·[한국승강기안전공단] 맞춤형 안전교육 강화...고객만족도 높인다 [2017/09/18] 
·[진단]세계 광물 자원시장 요동... 새 출발점 맞다 [2017/09/18] 
·[이슈]‘수소경제 시대 구현 …충전 인프라 구축 시급’ [2017/09/18] 

 



loading...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