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1-14 09:55:44  |  수정일 : 2018-01-14 09:59:04.940 기사원문보기
"2022년까지 메모리반도체 시장 평균성장률 5%대 전망"
[이투데이 서지희 기자]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이 오는 2022년까지 5%대에 그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4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곧 공개할 '2018 맥클린 리포트'에서 2017~2022년 주요 반도체(ic)의 제품별 연평균 시장 성장률(cagr)을 전망한 결과 메모리 반도체는 이 기간 5.2% 성장할 것으로 점쳐졌다고 밝혔다.

ic인사이츠는 "메모리시장은 지난해 58%나 매출이 급등하는 비범한 성장을 보였지만 2022년까지 놓고 보면 좀 더 '정상적인' 성장 국면으로 돌아갈 것"으로 내다봤다.

낸드플래시와 d램의 생산능력이 확충되면서 급격하게 오르던 평균판매단가(asp)가 완화되고 기업용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나 ar·vr(가상·증강현실), 그래픽, 인공지능(ai) 등에 쓰이는 메모리 반도체 제품들의 수요-공급에 균형을 가져올 것이라는 설명이다.

ic인사이츠는 같은 기간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반도체 제품으로 아날로그 반도체를 꼽았다. 아날로그 반도체는 빛이나 소리, 압력, 온도 같은 아날로그 신호를 컴퓨터가 인식할 수 있는 디지털 신호로 바꿔주는 반도체를 말한다. ic인사이츠는 아날로그 반도체의 연평균 성장률을 6.6%로 내다봤다.

ic인사이츠는 "올해는 아날로그 반도체 중에서도 자동차용 반도체가 15% 성장하며 가장 가파른 성장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부동산/재테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