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6-25 08:55:50  |  수정일 : 2019-06-25 08:55:42.570 기사원문보기
원자재 가격 급등…향후 가격 추이는?

[이투데이 오예린 기자]

금 가격을 중심으로 원자재 가격이 6월들어 급등하고 있는 가운데, 미중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달러화 추가 약세는 물론 원자재 가격의 추가 랠리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5일 하이투자증권에 따르면 금 가격은 22일 장중 기준으로 1400달러를 상회하면서 6월 중에만 7.4%의 급등세를 기록 중이다. 월간 기준 7%대의 상승 폭은 2016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수준이다.

또 은 가격도 금 가격 상승 폭에는 못미치지만 6월 중 5% 이상의 상승 폭을 보이고 있으며 건화물 운임지수인 bdi지수도 21일 종가 기준 1239포인트로 6월에만 약 13% 이상 상승했다. 구리 등 비철금속은 최근 상승 흐름을 보여주고 있긴 하지만 21일 종가 기준 구리와 lme(런던금속가격) 지수는 전월 말 대비 2.6%와 0.8% 상승에 그쳤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미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과 달러화 약세라는 위험자산 선호심리와 함께 미중 무역갈등 우려 속에서 안전자산으로서 금과 은 수요가 늘어나면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구리 등 비철금속의 경우에도 안전자산으로의 매력은 떨어지지만 미 연준 정책 기조 전환 기대감과 달러화 약세 영향에 따른 위험자산 선호 심리 개선으로 그나마 소폭의 상승세를 기록 중”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향후 원자재 가격의 관건은 미중 정상회담 결과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정상회담이 순조롭게 마무리된다면 금보다는 구리, 유가 등 비철금속 및 원유의 가격 상승 폭이 크게 나타나면서 원자재 가격 랠리가 이어질 것”이라며 “반대로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온다면 금을 제외한 여타 원자재 가격은 하락할 여지가 높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현대해상, 보험영업 실적 악화 전망 ‘목표가↓’-신한금융투자
신세계인터내셔날, 2분기 실적 기대치 하회 전망 ‘목표가↓’-db금융
경기 안산서도 '붉은 수돗물', 1900여 가구 피해…수도요금 감면 검토
트럼프 “금리 인하 거부하는 연준, ‘고집 센 아이’ 같아”
우리금융지주, 신주 발행으로 bps 희석 전망 ‘목표가↓’-ibk투자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