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5-15 14:52:12  |  수정일 : 2019-05-15 14:53:42.523 기사원문보기
S&P, KCC 신용등급 'BBB-'로 하향…"모멘티브 인수로 차입금 증가"
[이투데이 이주혜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s&p가 15일 kcc의 신용등급을 모멘티브 인수로 인한 차입금 증가를 반영해 'bbb'에서 'bbb-'로 하향 조정했다. 등급전망은 '안정적'을 부여했다.

kcc는 지난해 9월 컨소시엄을 통해 모멘티브의 채무 16억7000억 달러를 포함한 지분 100%를 약 30억 달러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올해 4월에는 미국 감독 당국의 승인을 받았으며 최근 이사회를 통해 인수를 최종 결의했다.

s&p는 "kcc의 모멘티브 인수가 핵심 사업영역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면서도 "모멘티브의 차입금 규모를 고려할 때 단기적으로 kcc의 재무지표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 평가했다.

s&p에 따르면 모멘티브 실리콘 사업부가 2020년부터 kcc의 연결대상으로 포함된다고 가정할 경우 동사의 조정 ebitda는 2020년 기준 1조 원 수준으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지난해 6200억 원에서 약 70% 증가한 것이다.

kcc의 2019~2020년 조정 차입금 규모는 4조3000억~4조5000억 원으로 인수 전 약 1조3000억에서 세 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동사의 ebitda 대비 차입금(debt to ebitda) 비율은 2018년 2.2배에서 2020년 4.0-4.2배로 상승할 전망이다.

s&p는 "kcc가 보유한 매도 가능 유가증권을 재무지표 개선에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kcc는 4월 말 기준 약 2조5000억 원 규모의 매도 가능 유가증권을 보유하고 있다.

다만 주식시장의 높은 변동성과 매각 시점 및 규모의 예측 가능성이 작아 지분매각을 기본 시나리오에 반영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취준생, 가장 취업하고 싶은 건설사 1위 ‘gs건설’
kcc, 獨서 세계 유일 생산 유?무기 복합소재 파워모듈 선봬
kcc, 1분기 영업익 228억원…전년비 59%↓
[특징주] kcc, 1분기 어닝쇼크 ‘급락’
'어닝쇼크' kcc, 자산 매각하나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