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19-08-14 10:42:05  |  수정일 : 2019-08-14 10:43:09.297 기사원문보기
한국산 위장한 외국제품 판쳐…우리기업 피해
[중소기업신문=박진호 기자] 외국에서 한국 제품으로 위장한 제품 판매가 급증하고 있어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국회예산정책처는 최근 발간한 기획재정위원회 '2018 회계연도 결산 분석 보고서'에서 관세청에 이같이 지적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생활용품점 'MUMUSO'(무궁생활)의 경우 중국인이 소유하고 중국에 있는 중국 기업임에도 브랜드 마크에 'KR'을 사용하고 한국제품 디자인을 모방하고 있으며 제품 포장에는 어법에 맞지 않는 한글을 표기해 한국제품인양 위장 판매하고 있다.

예정처는 현재 무궁생활이 호주와 베트남, 미국, 캐나다, 멕시코 등 17개 국가에 지점을 운영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예정처는 "이 회사는 15개국에서 70여개의 공식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아마존이나 이베이 등 인터넷 쇼핑몰에서도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며 "과거 현대그룹의 현대전자가 휴대폰을 생산한 바 있어 외국 소비자들에게 혼동을 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예정처는 "이렇게 한국 제품으로 위장한 브랜드들은 수십 개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최근 매장을 급격히 확장하며 국내 수출기업과 외국 소비자들에 직접적인 피해를 주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관세청에 "외국의 면세점 등에서 이런 위장 한국 제품이 판매되는지 조사하고 외국 세관당국과 공조해 단속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오너 리스크에 꼬꾸라지는 주가…개미들 '울상' [2019/08/13]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성장 기대…목표가↑" [2019/08/13] 
·'49.5대1 청약 경쟁률' 신천센트럴자이, 16일 당첨자 발표 [2019/08/13] 
·LG전자, 강화된 안전기준 맞춘 태양광 발전 '올인원ESS' 출시 [2019/08/13] 
·[이원호 박사의 알기 쉬운 경제] 대공황 시대로 회귀하는 세계 경제 [2019/08/13]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