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14 00:37:33  |  수정일 : 2019-08-14 00:39:44.333 기사원문보기
문 대통령, ‘이육사 소설’ 작가에 보낸 친서 한 장…“광야 가장 좋아한다”

[이투데이 한은수]

문재인 대통령이 ‘그 남자 264’ 집필한 고은주 작가에게 보낸 친서가 화제다.

13일 도서출판 문학세계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저항시인 이육사의 이야기를 담은 ‘그 남자 264’의 고은주 작가에게 격려의 친서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친서를 통해 “육사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시인 중 한 명이고, 특히 그의 시 ‘광야’를 매우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현충일 추념사에서 광복군에 합류한 김원봉의 조선의용대를 말한 이후 논란을 보면서 이육사 시인도 의열단이었다고 주변에 말하곤 했는데, 소설에 그런 내용들이 담겨 있어 기뻤다”라고 덧붙였다.

고은주 작가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와 같은 사실을 알리며 “지금은 워낙 힘든 시기인데 대통령께서 육사의 삶에서는 용기를, 그의 시에서는 위로를 받았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고 작가는 1995년 단편소설 ‘떠오르는 섬’으로 문학사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등단했다. 신작 ‘그 남자 264’는 총탄보다 단단한 모국어로 강철 무지개 같은 시(詩)들을 남겨놓고 떠난 저항시인 이육사의 이야기를 담았다.

[관련기사]
친서 주고받은 김정은-트럼프, 대화 돌파구 마련하나
폼페이오 “트럼프 친서, 북미협상 재개 계기되기를”
트럼프 “김정은 친서 받아”…북한, 다음날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김정은, “트럼프로부터 흥미로운 친서 받았다”
트럼프, 북한에 유화 메시지…“김정은의 아름답고 따뜻한 친서 받아”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