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19 17:06:42  |  수정일 : 2019-07-19 17:08:39.007 기사원문보기
태풍 다나스 경로, "토요일 100km/h 칼바람"…南 해안 '직격탄' 가시화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태풍 다나스 경로, 남부 해안가 상륙 전망



태풍 다나스의 예상 경로가 남부 내륙 지방으로 기정사실화 된 모양새다.

19일 오후 1시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오는 20일 중 한반도 남부를 스쳐 지나갈 전망이다. 다나스는 이날 오전 6시경 제주도를 통과해 12시 광주, 오후 6시 대구를 지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 다나스 경로 상 토요일 하루 동안 남부 해안가 지대를 중심으로 강풍 적신호도 켜졌다. 최대풍속이 시속 72킬로미터에서 83킬로미터까지 달하는 바람이 불면서 초속 20미터 이상의 바람이 불 전망이어서다. 여기에 태풍 예상 경로의 오른쪽에 위치하는 남해안 지역은 이동속도와 맞물려 시속 100킬로미터 안팎의 강풍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

한편 태풍 다나스 경로는 20일 밤부터 세력이 점차 약화돼 21일로 넘어가면서 동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토요일까지 남부와 제주도를 중심으로 강풍과 비가 예상되므로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2019년 태풍 韓 '2연타'…"다나스 이어 6호 나리 23일 전후 태평양 발달 전망"
[이투데이 말투데이] 주이불비(周而不比)/시나리오 플래닝
신학철 "lg화학, 日 제재 확장 대비해 '시나리오 플래닝' 중"
[종합] 신학철 "lg화학, 日 제재 현실화 시나리오 대비…당장 영향 없어"
[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상승세 이어가나...시나리오별 대응 전략은?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