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18 16:52:58  |  수정일 : 2019-07-18 16:53:49.477 기사원문보기
태풍 다나스 북상 경로, "우회전 꺾는다"…중부 대신 남부 관통 예보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태풍 다나스, 북상 이후 '우회전'



태풍 다나스가 북상 경로를 급선회해 한반도 남부 지방을 끼고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오전 4시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오는 19~20일 간 경로를 동쪽으로 틀어 대한해협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전날 예보에서 한반도 서해상으로 북상할 거란 전망이 뒤집힌 모양새다.

태풍 다나스 예상 북상 경로가 크게 변동되면서 영호남 지방에는 적신호가 켜졌다. 예상경로 상 태풍 다나스는 20일 제주도 및 호남 지역을 지나 늦어도 21일 새벽 동해상에 다다를 것이기 때문. 태풍 진행방향의 왼쪽에 위치하는 만큼 위험반원은 아니지만 시속 50킬로미터 이상의 바람이 불 것으로 우려된다.

한편 태풍 다나스는 북상 이후 북동쪽으로 빠르게 이동하다가 22일 중 일본에 상륙하면서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로서는 태풍 강도가 '약'이어서 피해 우려는 크지 않다.

[관련기사]
태풍 다나스, "수도권 위험반원 가시화"…75km/h '칼바람' 적신호
2019년 태풍 韓 '2연타'…"다나스 이어 6호 나리 23일 전후 태평양 발달 전망"
‘태풍’ 다나스, 금요일 제주?남해안 북상…전남 호우 특보 ‘150mm 큰비’
태풍 다나스, 제주도 접근 언제쯤? 현재 초속 20m/s로 이동 중
[일기예보] 오늘 날씨, 전국 흐리고 곳곳에 장맛비 '예상강수량 최고 250mm 이상'…태풍 '다나스' 북상 주목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