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17 16:58:48  |  수정일 : 2019-07-17 16:58:29.780 기사원문보기
2019년 태풍 韓 '2연타'…"다나스 이어 6호 나리 23일 전후 태평양 발달 전망"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2019년 태풍 5호-6호 잇따르나



2019년 태풍의 한반도 영향이 본격화된 모양새다. 제5호 태풍 '다나스'에 이어 6호 태풍 '나리'의 발달 가능성도 불거지고 있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5호 태풍 다나스가 오는 20일부터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보됐다. 2019년 5호 태풍인 다나스 소멸과 동시에 6호 태풍 '나리'의 발달도 가시화되는 모양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2019년 6호 태풍 '나리'는 오는 23일을 전후해 발달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태평양 한가운데에서 형성될 것으로 보이는 '나리'는 매우 강력한 태풍으로 변화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한편 2019년 태풍 이름은 5호 '다나스'와 6호 '나리'에 이어 '위파' '프란시스코' '레끼마' '크로사'등으로 이어진다. 발달 순서에 따라 해당 태풍의 이름이 배정되는 방식이다.

[관련기사]
김포도시철도 이달 개통에 들썩이는 김포, 찻잔 속 태풍 그칠까
‘사람이 좋다’ 오스틴강, it회사→영어 선생→노점 장사까지… “태풍으로 망했다”
제5호 태풍 '다나스', 필리핀서 빠르게 북상…한반도에 비 뿌릴까
[일기예보] 오늘 날씨, 전국 구름많고 곳곳에 비·태풍 '다나스' 영향 주목…'서울 낮 29도' "미세먼지 '좋음~보통'"
태풍 다나스, "수도권 위험반원 가시화"…75km/h '칼바람' 적신호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