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5-24 16:44:12  |  수정일 : 2019-05-24 16:44:18.610 기사원문보기
文대통령, 농민들과 현장토크…"연간 소득은 얼마? 영업비밀인가요"

[이투데이 김하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경북 경주를 찾아 “'살기 좋은 농촌, 잘 사는 농민들'을 위해 정부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ㆍ이철우 경북지사ㆍ주낙영 경주시장ㆍ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과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에서 주민들과 모내기를 하며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안강읍은 안강평야를 중심으로 농경지가 넓게 펼쳐진 들녘이 있는 경주의 대표적 쌀 주산지다. 특히 옥산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신청한 옥산서원 등 전통문화가 잘 보존된 마을로, 마을 공동체가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경주의 농업 경쟁력이 놀라울 정도"라면서 "서원들이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면 더 많은 관광객이 유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 시장으로부터 마을 현황과 경주시 농업 현황 등을 보고받고 근처 논으로 이동해 주민과 함께 이앙기를 조작하며 모내기를 했다. 모니 견장에서는 농업용 드론과 자율주행 이앙기 시연도 이뤄졌다.

드론이 떠올라 비료를 뿌리는 장면을 본 문 대통령은 "옛날에는 농약을 뿌릴 때 농민들이 이런저런 병에 걸리기도 했는데 다행스럽다"면서 드론이 벼를 직파하는 용도로 사용될 수 있는지 등에 관심을 보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장관 등에게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 현실을 고려할 때 신기술 개발ㆍ확산이 절실하다"면서 "농번기에 부족한 일손을 덜 수 있게 농업의 기계화·첨단화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젊은 부부에게 "지난겨울에 ai(조류인플루엔자) 같은 게 한 번도 발생하지 않고 농가소득도 꽤 올랐다"면서도 "젊은 사람들이 아이를 데리고 (농촌에) 사는 데 문화나 교육 시설이 아직 부족하죠?"라고 묻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연간 소득이 얼마나 돼요? 영업 비밀입니까"라고 묻자 주변에서는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모내기를 마치고 마을 부녀회가 새참으로 준비한 국수와 막걸리를 먹으며 주민들과 대화하는 시간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가 식량을 원조받던 국가에서 식량을 원조하는 나라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은 농업인의 헌신적 노력과 희생 덕분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내기할 때 한해 농사가 예감된다고 하던데 올 한해 대풍이 될 것 같다"고 덕담도 건넸다.

그러면서 최근 쌀값 회복과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한 정부의 노력을 소개하며 농촌의 현실을 반영한 정책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대풍이라고 해서 꼭 기쁜 것만은 아니다"라며 "수요를 넘겨 (쌀이) 생산되면 가격이 하락하는데 우리 정부 들어서는 2년 연속으로 수요를 초과하는 생산량은 시장 격리 조치를 취해 쌀값을 올렸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 처음으로 농가소득이 연간 4100만 원을 넘었어도 부족한 점이 많다"며 "젊은 사람들이 올 수 있게 문화시설, 교육 시설을 개선하고 농가소득을 올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농민 여러분이 정부 정책에 다 찬성하지는 않겠지만 '농업정책만큼은 잘한다'고 칭찬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대풍과 여러분의 건강, 행운을 함께 기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중기중앙회 ‘2019년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 개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4%로 부정 평가(47%)에 밀려
나경원 “문재인 정부 포퓰리즘이 국민 통장 털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반년째 40%대…민주당 지지율 2%p 하락
文대통령, 경주서 모내기…“'살기 좋은 농촌, 잘사는 농민' 위해 앞장설 것”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