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19-03-19 08:50:27  |  수정일 : 2019-03-19 08:53:59.320 기사원문보기
"미세먼지 심한 곳 살수록 미숙아 위험 높아"
[중소기업시문=박진호 기자] 미세먼지(PM10)가 심한 지역에 사는 임신부는 그렇지 않은 지역에 사는 임신부보다 미숙아(이른둥이)를 낳을 위험이 1.57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희대병원ㆍ국립암센터ㆍ강동경희대병원 공동 연구팀(송인규ㆍ김유진)은 2010∼2013년 사이 174만2천183건의 출생기록을 분석한 결과, 지역별 미세먼지 농도와 미숙아 출생 사이에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환경 연구 및 공중보건'(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최근호에 발표됐다.

논문을 보면 임신 중 미세먼지 농도 기준을 WHO(세계보건기구) 가이드라인 최고치인 70㎍/㎥로 잡을 경우, 이보다 높은 지역에 거주하는 임신부는 미숙아 출산율이 7.4%에 달했다. 반면 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70㎍/㎥ 이하인 지역에 사는 임신부는 미숙아 출산율이 4.7%로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었다.

연구팀은 미숙아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인을 보정했을 때 70㎍/㎥를 초과하는 지역에 거주하는 임신부가 미숙아를 낳은 위험이 그렇지 않은 지역의 여성보다 1.57배 높은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임신기간 32주 미만의 '초미숙아'를 낳은 위험은 같은 비교 조건에서 1.97배로 더 큰 차이가 났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고객민원 '쑥'…더케이손보 보험들기 겁나네 [2019/03/18] 
·지난해 퇴직연금 수익률 저조…1%대 '수두룩' [2019/03/18] 
·<전일공시>: DMS, 317억원 디스플레이 제조 장비 공급계약 [2019/03/18] 
·경남은행, 내달 13일 '김해시 해반천 걷기대회' 개최 [2019/03/18] 
·기아차 노사, 통상임금 논쟁 9년만에 마무리 [2019/03/18]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