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19-01-23 08:30:36  |  수정일 : 2019-01-23 08:34:18.080 기사원문보기
韓 GDP대비 가계부채 비율 100% 육박…세계 3위
[중소기업신문=이지하 기자] 우리나라의 가계부채 규모와 증가속도가 주요국 가운데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현지시간) 옥스퍼드 이코노믹스 분석에 따르면 최근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00%에 근접해 분석대상 28개국 가운데 3번째로 높았다. 한국보다 이 비율이 높은 국가는 120%를 넘는 호주와 100%가량으로 한국과 비슷한 캐나다뿐이다.

지난 5년간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5%포인트 상승해 중국(18%)에 이어 2번째로 가파르게 올랐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65∼85%를 넘고 이 비율이 5년간 7%포인트 이상 상승한 것을 기준으로 분석했을 때 가장 큰 위험을 안고 있는 나라로 한국과 호주, 캐나다를 꼽았다.

이 연구소의 애덤 슬레이터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가장 위험한 조합이 높은 부채비율과 급격한 부채비율 상승"이라며 "많은 연구 결과가 이를 '문턱'(threshold)으로 지목해 왔으며 이를 넘어서면 급격한 GDP 성장 둔화 또는 금융위기의 리스크가 상당히 증가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부채 리스크 척도에서도 한국은 위험군으로 꼽혔다. 한국은 민간 부문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20% 이상이고 민간 부채 가운데 변동금리의 비중도 60%를 훌쩍 넘어 홍콩, 호주, 스웨덴 등과 함께 취약한 것으로 지목됐다.

총부채상환비율(DTI)이 3배를 넘는 채무 가구의 비중도 네덜란드, 호주보다는 낮았지만 20%로 비교적 높다고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지적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지주 회장에 3연임…'성대 출신' 은행맨 전성시대 [2019/01/22] 
·전북은행, 익산시노인종합복지관 방문해 '떡국나눔' 봉사활동 [2019/01/22] 
·롯데그룹 갑질 행위 끊임이 없다 [2019/01/22] 
·'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 시티' 섹션 오피스 견본주택 '북적' [2019/01/22] 
·청약규제 걱정 없는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 눈길 [2019/01/22]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