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19-01-13 10:43:47  |  수정일 : 2019-01-13 10:44:23.133 기사원문보기
새해 외국인들 10대그룹 상장사 지분 늘려
[중소기업신문=이민호 기자] 올해 들어 외국인이 10대 그룹 상장사의 지분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의 외국인 지분율(보통주ㆍ우선주 합계)은 지난 10일 현재 평균 38.73%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말의 38.55%보다 0.18%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10대 그룹 가운데 GS그룹을 제외한 9개 그룹의 외국인 지분이 모두 늘었다. 이 가운데 LG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지분은 작년 말 평균 32.55%에서 33.07%로 0.52%포인트 올랐다.

계열사별로는 LG디스플레이의 외국인 지분이 1.39%포인트(22.56→23.95%) 올랐고 LG하우시스(10.02→11.19%)와 LG이노텍(23.84→24.62%)도 1%포인트 넘게 상승했다.

삼성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지분율도 51.33%에서 51.50%로 0.17%포인트 상승했다. 계열사별로 삼성전자의 경우 보통주를 기준으로 55.58%에서 55.77%로 외국인 지분이 올랐고 삼성전기(20.40%→21.45%)와 삼성SDI(38.25%→38.66%)의 외국인 지분도 늘었다.

현대중공업그룹(12.96%→13.24%), 현대차그룹(35.68%→35.92%), SK그룹(26.29%→26.40%) 등도 외국인 지분이 늘었다. 이에 비해 GS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지분율은 18.77%에서 18.73%로 0.04%포인트 하락했다.

외국인이 보유한 10대 그룹 상장사의 지분 평가액은 같은 기간 300조4750억원에서 308조6130억원으로 2.7%(8조1380억원) 늘어났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한은행 인도본부, 한국계 은행 최초 ‘디지털 팩토링 론’ 출시 [2019/01/13] 
·"은행 수익성 둔화 불가피…대출규제 여파" [2019/01/13] 
·"장사 힘드네"…영업 부진에 식당·술집 매출 '뚝' [2019/01/13] 
·휘발유 값 연일 하락세…1200원대 주유소 늘어 [2019/01/13] 
·LG전자, 미국 'CES 2019'서 132개 어워드 수상 [2019/01/13]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