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11-20 12:00:56  |  수정일 : 2018-11-20 13:25:30.310 기사원문보기
캠핑용 기름난로 4개 제품 화재 위험성↑…“빠른 시일 내 수리 받아야”

[이투데이 세종=서병곤 기자]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일부 캠핑용 기름 난로 제품들이 전도(넘어짐)됐을 때 10초 내에 불이 꺼지지 않아 화재 등 안전사고 위험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 산하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구매 선호도가 높은 캠핑용 기름 난로 8개 브랜드 8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품질성능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20일 공개했다.

해당 제품들은 등유를 사용하고 발열량 1.7kw~3.5kw의 심지식 로터리형 기름 난로(개방식 자연 통기형)다.

먼저 전도 안전성을 확인한 결과 대우(브랜드명)의 deh-k8000, 사파이어의 sf-2300oh, 유로파의 eph-9900, 후지카의 fu-4863 등 4개 제품이 10초 이내에 불이 꺼지지 않아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서는 외부의 충격 등에 의해 난로가 넘어질 경우 화재·화상 등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10초 이내에 난로가 소화되도록 규정하고 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해당 제품 판매사들은 현재 이미 판매된 제품에 대해 회수 및 무상수리를 진행하고 있다"며 "4개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는 판매사 고객센터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수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대 연소 상태에서 발생되는 일산화탄소의 농도를 측정한 조사에서는 전 제품이 안전기준(0.07 co %이하)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사 안정성 조사에서는 10°의 경사로 제품을 기울였을 때 사파이어의 sf-2300oh, 후지카의 fu-4863 등 2개 제품이 심지 조절기에서 기름이 누설돼 한국산업표준에 미흡했다. 다만 연소 중 3°의 경사로 제품을 기울여 연기 발생 여부를 확인한 결과 전 제품 모두 이상이 없었댜.

이밖에도 연소 중에 냄새가 발생하는지를 평가한 결과 대우의 deh-k8000, 사파이어의 sf-2300oh, 후지카의 fu-4863가 한국산업표준에 미흡했다.

또 토요토미의 rb-25를 제외한 대우의 deh-k8000, 사파이어의 sf-2300oh, 신일산업의 scs-s53pc, 유로파의 eph-9900, 알파카의 ts-231a, 파세코의 pkh-3100g, 후지카의 fu-4863 등 7개 제품은 기름의 양을 표시하는 유량계의 지시 위치가 정확하지 않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창원캠핑장 사고, 일가족 3명 사망…캠핑카 밀폐한 채 태운 숯 발견
쌍용차, 고객 전용 프라이빗 오토캠핑빌리지 개장
[가보니]'레저+맥주' 캠핑 문화타운 꾀해 지역 상생 나선 '세븐브로이 양평'
내년부터 화물차 캠핑 튜닝·커피 찌꺼기 연료화 허용
참이슬 캠핑용품 나왔다…참이슬-헬리녹스 협업 제품 출시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