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11-18 18:35:34  |  수정일 : 2018-11-18 18:36:48.390 기사원문보기
‘김상조號 공정위’ 예상보다 저조한 과징금 부과액

[이투데이 세종=서병곤 기자] 재벌개혁과 갑질근절을 전면에 내세운 김상조 호(號) 공정거래위원회 출범 이후 불공정 거래행위를 한 기업에 부과하는 과징금이 늘어날 것이란 예상과 달리 오히려 줄고 있어 주목된다.

18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이날까지 공정위의 과징금 부과액(각 사건 보도자료 금액 합산 기준)은 3200억 원 정도로 파악됐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과징금 부과액이 5000억 원에도 미치지 못할 전망이다. 공정위도 비슷하게 전망하고 있다.

공정위의 과징금 부과액은 2013년 4184억 원을 기록한 뒤 2014년 8043억 원, 2015년 5889억 원, 2016년 8038억 원, 2017년 1조3308억 원으로 매년 5000억 원 이상을 넘겨왔다.

올해 과징금 부과액이 저조한 것은 현재까지 ‘6개 제강사의 부당한 공동행위건(1194억 원)’을 제외하고는 500억 원 이상의 과징금 부과 사건이 없어서다.

지난해에는 500억 원 이상 과징금 부과 사건이 퀄컴의 시장지배적지위 남용 행위건(1조311억 원), 가스공사 발주 강관 구매 입찰담합건(922억 원), 원주~강릉 철도 건설 공구 입찰담합건(702억 원) 등 3건이었다. 눈에 띄는 점은 시민운동가 시절부터 재벌개혁과 갑질근절을 주창해온 김상조 위원장이 작년 6월 취임한 뒤 과징금 부과액이 저조하다는 것이다. 공정위는 김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작년 하반기 불공정거래행위를 한 기업에 대한 과징금 부과 기준율을 높이고, 과징금 감경 기준도 엄격히 하는 등 과징금 부과 체계를 강화했다. 이로 인해 전 정권 때보다 과징금 부과액이 더 늘어날 것이란 시각이 컸었다.결과는 달랐다. 지난해 과징금 부과액 가운데 박근혜 정부 때 제재를 내린 퀄컴 건을 제외하면 과징금은 2997억 원에 불과했다.

일각에서는 이런 추세라면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에 필요한 재원 마련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문재인 정부는 작년 6월 임기 5년간 소득주도 성장과 복지국가 실현 등 국정과제 이행을 위해 178조 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 한 관계자는 “178조 원 중 5조 원은 공정위의 과징금을 포함한 세외수입으로 확보한다는 방침을 세웠는데 과징금 부과액이 적어지면 세외수입도 감소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연관기사]
‘해커스 비방하고 실적 부풀려 광고’ 영단기·공단기에 과징금 철퇴
공정위, 광주에서 지방순회심판 진행
공정위 지정자료 ‘위장계열사’ 누락…이건희 삼성 회장 檢고발
공정위, '하도급 갑질' 에어릭스에 시정명령
공정위, 이달 편의점 과밀출점 문제 해소 방안 마련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