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11-18 10:37:13  |  수정일 : 2018-11-18 10:41:16.297 기사원문보기
21세 양구 군인 사망…TOD 관측병, 총기 소지 가능할까?

[이투데이 기정아 기자]

강원도 양구군 동부전선 모 전방사단 gp(감시초소) 화장실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사망한 양구 군인의 사망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tod(열상감시장비) 관측병인 김모(21) 일병이 총기 소지가 가능한지에 대한 의문점이 나오고 있다.

김 일병은 8월 22일부터 tod 관측병으로 양구 해당 부대에 파견 근무 중이었다. 해당 gp는 시설물 보강공사 중으로 김 일병은 gp를 오가며 임무를 수행해왔으며, 이날 야간경계 근무조로 투입된 후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일병은 이곳 초소에서 경계 작전을 수행해 왔는데, 일반적으로 tod 관측병은 장비를 통해 전방의 움직임을 관측, 보고하는 일을 맡고 있으며 근무 시 총기를 소지할 일이 없다. 하지만 이번 경우와 같이 gp 야간 근무 수행 때는 일반병과 마찬가지로 총기를 소지한채 경계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일병은 총성을 들은 간부에 의해 발견됐으며 국군홍천병원으로 이송 중 사망했다. 사고 현장에는 군단 헌병단과 육군 중앙수사단 등 15명을 투입해 사망 원인과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육군본부는 "사고 발생 당시부터 현재까지 북한군 지역에서의 특이활동은 관측되지 않고 있으며,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양구 군인, 부검 안할 수도 있다? 사망 관련 의문점 한 두가지 아니다
대만 열차 탈선사고로 최소 17명 사망...군인 120명 사고현장 투입
[포토] 군인 없는 jsa
대법 "양심적 병역거부 무죄"…총 드는 '군인' 대신 사각지대 '구원투수'
권익위 "군인 유족연금 신청기한...순직 인정시점부터 계산" 권고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