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6-19 08:10:13  |  수정일 : 2018-06-19 08:13:20.270 기사원문보기
오리온 ‘꼬북칩’, 출시 15개월 만에 누적 매출 500억 돌파… “제2 초코파이 신화 만든다”

[이투데이 조남호 기자] 오리온이 작년 3월 출시한 ‘꼬북칩’이 출시 15개월 만에 누적 매출 500억 원을 돌파했다. 오리온은 중국 현지 생산에 이어 미국과 대만 등에 수출을 개시하면서 제2의 초코파이 신화를 만들 계획이다.

오리온은 꼬북칩이 누적 매출액 500억 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출시 이후 매일 1억 원 이상 팔린 것으로, 판매량으로는 4600만 봉에 달해 우리나라 국민이 약 한 봉지씩 먹은 셈이다.

오리온은 이 같은 성과가 국내 최초 4겹 스낵인 꼬북칩의 독특하고 풍부한 식감이 소비자들의 입맛을 단번에 사로잡은 데 따른 것으로 판단한다. 꼬북칩은 ‘맛’ 위주의 신제품을 선보이던 제과업계에 ‘식감’ 트렌드를 불러일으키며 2017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출시 직후 품귀 현상을 빚은 꼬북칩은 지난 1월부터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리는가 하면, 2월 선보인 ‘새우맛’까지 연달아 인기를 끌며 월 50억 원대 브랜드로 발돋움했다. 8년간의 개발 과정 노하우가 담긴 생산설비에 대해서는 특허 출원도 진행 중이다.

꼬북칩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달부터는 미국 한인마트와 대만의 슈퍼마켓 체인, 편의점 등을 중심으로 수출을 시작했다. 미국의 경우 서부 지역 한인마트를 시작으로 중국계 마트와 동부 지역으로까지 수출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수출국을 지속적으로 늘려 세계 각지에서도 맛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오리온은 이미 지난 5월 중국법인의 랑팡 공장(베이징 인근)과 상하이 공장에서 꼬북칩의 현지 생산을 시작, 중국명 ‘랑리거랑(浪里?浪)’으로 출시했다. 출시 초기 현지의 높은 호응을 바탕으로 두 번째 신제품인 ‘멕시칸 bbq맛’을 선보이기도 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 히트 상품으로 자리매김한 꼬북칩이 해외 시장에서도 진출 초기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글로벌 메가브랜드로 육성해 제2의 초코파이 신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skt, 오리온과 손잡고 감자 재배농가에 스마트팜 기술 적용
오리온 ‘태양의 맛 썬’ 재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 200만봉 돌파
오리온, ‘사드' 여파 극복... 1분기 영업익 전년비 133.1% 증가한 936억
음식료, 베트남 시장 높은 성장성 부각…오리온ㆍcj제일제당 '매수'-케이프투자증권
[특징주] 오리온, 중국법인 신제품 호조에 ‘52주 신고가’


[AD]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