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4-24 16:51:38  |  수정일 : 2018-04-24 16:54:35.440 기사원문보기
만민중앙성결교회 현직 女전도사 "이재록 목사에게 성폭행 당해… 3년 간 20차례 이상 요구"

[이투데이 기정아 기자]

만민중앙성결교회 전도사가 이재록 담임목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24일 mbc에 따르면 만민중앙성결교회 20대 여성 전도사 a 씨가 최근 경찰에 "이재록 목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며칠 전까지 만민중앙성결교회 전도사로 일했던 이 여성은 20대 초반이던 2011년 이재록 목사에게 처음 성폭행을 당했다는 것.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이재록 목사는 아파트 주소를 알려주고 찾아오라고 요구했고, 그곳에서 성관계를 요구했다. a 씨는 이후 3년 반 동안 이재록 목사가 20차례 이상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a 씨는 "모태신앙이었고 이재록 목사에게 세뇌를 당해 저항할 수 없었다"며 "하나님 같은 분이라고 믿을 수밖에 없게 자랐다"고 고백했다.

[관련기사]
이재록목사, 손녀뻘 성폭행 피해자들 증언… "이재록 목사가 하나님인 줄", "아담과 하와도 벗었다며..."
"천국에서 이렇게 해" 이재록 목사, '집단 성행위' 요구 정황… 만민중앙성결교회 측 "법적 대응 준비 중"
[니톡내톡] 이재록목사 성폭행 의혹...“이재록, 목사의 탈을 쓰고 벌인 악행은 죽을 때까지 벌 받아야”
만민중앙성결교회 부목사 "이재록 성폭력 외면해 왔다" 양심선언… 경찰 자진 출석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