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18 21:35:47  |  수정일 : 2018-02-18 21:40:10.243 기사원문보기
민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대책 TF’ 구성… 위원장은 홍영표 의원

[이투데이 김하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따른 대책 마련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다.

18일 국회에 따르면 민주당 tf 위원장은 환경노동위원장인 홍영표 의원이 맡고 박찬대, 유동수, 안호영, 김경수, 강훈식 의원 등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홍영표 위원장은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사태를 수습하고 정상화하려 한다”며 “집권 여당으로서 자동차 산업에 최대한 기여하는 쪽으로 상황을 수습하려 한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또 “내일(19일) 오후 2시 부품업체 회장단과 국회에서 면담할 예정“이라며 "정부 측과도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회의할 계획이고, 가능하면 한국gm은 물론이고 노조와도 만나볼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유승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먹튀’ 아닌지 실태 조사해야”
트럼프 “gm 군산공장 폐쇄는 내 성과…디트로이트로 복귀할 것”
바른미래당,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특별 고용재난지역 선포 검토해야”
與野,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실업 대책 필요 … ‘특별고용재난지역’ 요구”
한국gmㆍ협력사, 자동차산업 종사자의 45% 차지…고용 인원 15만6000명


[AD]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