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2-17 17:45:43  |  수정일 : 2018-02-17 17:50:45.500 기사원문보기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가능성, 우물가에서 숭늉 찾는 격"

[이투데이 전민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많은 기대를 하지만 마음이 급한 것 같다"며 "우리 속담으로 하면 우물가에서 숭늉 찾는 격"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창 메인 프레스센터(mpc)를 방문해 내외신 취재진을 격려한 자리에서 북측이 제안한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또 "지금 이뤄지고 있는 남북 대화가 미국과 북한과의 비핵화 대화로 이어지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미국과 북한 간에도 대화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올림픽 참가가 한반도 긴장 완화와 안전한 올림픽 만들기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남북 단일팀과 공동입장, 공동응원 등이 전 세계인에게 깊은 감동을 줬다"며 "남북대화가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기 때문에 남북관계는 더 개선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연관기사]
文 대통령, 17일 쇼트트랙 경기 관람…평창 자원봉사자도 격려
국민 61.5% 남북정상회담 찬성…찬반의견 팽팽한 영남
남북정상회담 급물살…이산가족상봉 이뤄질 듯
文 대통령 “미국도 남북대화 긍정적…북한과의 대화 의사 밝혀”
南北정상회담 여건 조성 ‘4강 외교’ 가동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