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7-08-24 15:18:51  |  수정일 : 2017-08-24 15:22:12.347 기사원문보기
교통카드 단말기 업체 '이비' 기업회생 신청

[이투데이 이새하 기자]

경기·인천 지역의 선불 교통카드인 '이비 카드'를 운영했던 교통카드 단말기 업체 '이비'가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갔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비는 22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 개시를 신청했다. 사건은 12부(재판장 김상규 부장판사)에 배당됐다.

법원은 조만간 자산을 동결하는 보전 처분과 채권자들의 강제집행을 막는 포괄적 금지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이후 대표자 심문과 회사 현황 조사 등을 거쳐 회생 개시 여부를 결정한다. 아직 심문 기일은 잡히지 않았다.

이비는 무리한 해외 투자로 수년간 적자를 면치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비의 재무제표를 보면 2015년 기준 자산은 555억여 원, 부채는 350억여 원이다. 당기순손실은 2014년 39억여 원, 2015년 15억여 원으로 수년간 매출 부진에 허덕였다.

2000년 6월 설립된 이비는 교통카드 시스템 운영·정산과 서비스 제공 등 사업을 해왔다. 경기도와 인천 지역 선불 교통카드인 '이비카드'를 비롯해 충남, 제주, 강릉 등에서 대중교통 요금 결제 시스템을 운영했다. 이비는 2009년 교통카드 서비스 사업부와 경기·충남 스마트카드 등을 매각하기 위해 이를 m&a 시장에 내놨다. 삼성sds 등 대기업들이 눈독을 들였으나 이듬해 롯데그룹에 팔렸다. 이후 롯데는 이비카드를 통합브랜드 '캐시비'로 통합했다.

[연관기사]
p플랜-스토킹호스 연계…서울회생법원의 ‘큰 그림’
[분양특집] gs건설 ‘다산자이 아이비플레이스’… 2022년 ‘다산역’ 개통, 잠실까지 30분
[분양특집] 반도건설, ‘원주기업도시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동서고속도로·중앙선 고속화전철 통과
"수익 못낼거면 주식 하지마라" 일침 가한 30대 男"
하이비젼시스템, 30억 규모 자사주취득 신탁계약 해지


[광고]
loading...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