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5-16 14:27:37  |  수정일 : 2019-05-16 14:32:24.077 기사원문보기
[종합] 중국, 미 국채 매각 추세 지속...보유 잔액 2년 만의 최소 규모로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 무역 마찰 속에 중국이 미국 국채를 계속 매각하고 있다. 중국의 3월 미국 국채 보유 잔액이 전월보다 104억 달러 감소한 1조1205억 달러(약 1333조 원)로, 2017년 5월 이후 최소치를 기록했다고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미국 재무부 집계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유 잔액은 지난해 11월부터 계속 감소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특히 중국은 3월에 미국 국채를 204억 달러 순매도했는데 이는 2016년 10월 이후 약 2년 반 만에 가장 큰 것이다.

중국은 세계 최대 미국 보유국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미국 국채를 매각하는 것은 미·중 무역 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가능성은 매우 낮지만 중국의 최후 보복 수단으로 여겨지고 있다.

지난해 초 중국 관리들이 미국 국채 매입 속도를 늦추거나 아예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채권시장이 한바탕 소용돌이에 휘말리기도 했다.

한편 3월은 시점 상으로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해 추가 관세 인상으로 맞서면서 금융시장이 혼란에 빠지기 전이어서 이 변수가 반영되지 않았는데도 미국 국채 보유를 줄이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미·중은 이달 서로에 대해 추가 관세 인상을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중국이 미국 자산 매각 등의 수단을 행사할 수 있다는 관측을 제기하고 있다. 중국 관영 인민일보 자매지이며 공산당 강경파 의견을 많이 반영하는 환구시보의 한 간부는 지난 13일 소셜미디어에 “많은 중국 학자가 미국 국채 보유 잔액을 줄일 가능성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 대부분은 중국이 막대한 손해를 감수하고 이런 선택을 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예상했다. 중국이 실제로 미국 국채 보유규모를 줄이면 미·중 관계가 수렁에 빠져 양국 경제도 침체될 위험이 있다. 시장에서는 이에 이런 선택을 매우 위험이 높은 협상 카드라며 ‘핵무기’에 비유하기도 한다.

다만 보복 의도가 없더라도 관세 인상으로 중국 수출이 둔화하면 외화를 벌어들이는 힘이 떨어지게 돼 미국 국채에 투자할 재원이 줄어들 수밖에 없게 된다. 또 중국은 최근 수년간 일본 국채에 투자하거나 개발도상국 개발 지원에 돈을 푸는 등 대외 자산 운용을 다변화하고 있다.

[연관기사]
“관세맨 vs 다우맨, 트럼프 마음 속 전쟁서 관세맨 승리”
중국, 무역 마찰 속에 미국 국채 보유 줄여…3월 잔액, 2년 만의 최소치
“글로벌 변동장세, 중국 배당투자 주목”-신한금융투자
고촉통 전 싱가폴 총리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 소득불균형 해결책될 수 있어"
[환율마감] 원·달러 사흘만 하락, 장중 1191.5원 5일째 연고점 경신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