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언설태] 정세균 총리 “고향 오니 참 좋다”…‘대선 열차’ 출발 신호탄인가요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07 19:49:40 기사원문
  • -
  • +
  • 인쇄
[무언설태] 정세균 총리 “고향 오니 참 좋다”…‘대선 열차’ 출발 신호탄인가요

▲정세균 총리가 재보선이 치러진 7일 전북 전주에서 열린 국민연금공단 글로벌기금관 준공식에 참석해 “고향에 오니 참 좋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가 조만간 사의를 밝힐 것으로 점쳐지는 시점에 여권의 텃밭인 호남을 찾았다는 점에서 이날 그의 일정과 발언은 더욱 의미심장하군요. 전북 진안 출신인 정 총리가 대선 출마 공식화에 앞서 고향 민심을 끌어안으려는 포석이라는 분석이 어색하지 않네요. 정권 심판 성격의 4·7 재보선도 끝났으니 이제 대선 열차가 본격적으로 달릴 차례인가요.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7일 대한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하는 등 산업계와의 소통에 나섰습니다. 이 실장은 이날 “국제 경제 질서가 많이 흔들리고 있다”면서 “정부, 기업, 국민들까지 같이 손잡고 나아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실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기업들의 역할을 높게 평가하기도 했다는데요. 선거날에 맞춰 이뤄진 청와대의 현장 방문이 보여주기식 이벤트에 머무르지 않으려면 규제라도 없애 달라는 기업들의 애로 사항부터 해결해줘야 하는 것 아닌가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7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선관위에 신고한 배우자의 납세액이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공고문을 서울의 모든 투표소에 붙였습니다. 최근 5년간 오 후보 아내의 납세액을 1억1,967만 7,000원이 아니라 30만 2,000원이 더 많은 1억 1,997만 9,000원으로 기재해야 맞다는 내용입니다. 오 후보 선대위는 “행정청이 배우자 성명을 전산으로 옮겨 적는 과정에 오류를 일으켜 과세 통지를 안해 뒤늦게 발견하고 즉시 세금을 낸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금액 자체가 많지 않은데다 행정 잘못으로 빚어진 걸 선거일에 투표소에 공고문까지 붙인 데 대해 “과잉 공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네요. 어쨌든 선관위는 ‘기울어진 심판’ 소리를 듣지 않으려면 정치 중립을 지키면서 공정하게 선거를 관리해야 합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7일 재보선 결과와 무관하게 2·4 부동산 대책의 기조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불변하는 것 하나를 꼽으라면 2·4 대책 기조가 그대로 간다는 것”이라고 말한 건데요. 그러면서 “변화를 기대하는 사람은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결국 실패하는 것은 정책 변화를 기대하는 국민들이 아니라 오기의 정치를 펴는 여당이 아닐까요.



/논설위원실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피니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