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의도 독일빵 달인…브레첼ㆍ프레첼 달인 수정상가 맛집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3-01 20:55:00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생활의 달인' 독일빵 달인(사진제공=SBS)
▲'생활의 달인' 독일빵 달인(사진제공=SBS)
서울 여의도 독일빵 브레첼, 프레첼 달인을 '생활의 달인'에서 만난다.

1일 방송되는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서울 여의도 수정상가에 위치한 독일빵 달인을 찾는다.

서울 여의도에 조금 색다른 빵집이 있다. 주식으로 먹기 때문에 자극적인 맛은 아니지만 먹을수록 빠져드는 삼삼한 이 빵은 하루아침에 만들어진 게 아니다.

이런 빵을 만들기 위해 독일로 5년간 유학 갔다 온 오늘의 주인공은 2018 평창 올림픽에서 독일 선수팀 공식 베이커를 맡은 김형준 달인(나이 42세, 경력 12년)이다.

전통 독일빵의 맛을 구현해내기 때문에 이 가게의 빵은 독일인이 먹어도 반한다던데. 유독 독일식 빵을 고집하는 달인만의 특별한 이유는 무엇일까.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비즈엔터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