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 당해” 술 취해 화난다고 허위로…경찰 28명 출동했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2-24 08:08:19 기사원문
  • -
  • +
  • 인쇄
집에서 허위신고한 40대 검거
모텔서 8회 허위신고한 50대도
“다른 긴급한 상황 대처할 수 없어”


집에서 술에 취해 “지하철에서 강도를 당했다”고 허위신고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부산 기장경찰서는 이날 0시 41분쯤 “부산역 지하철 계단에서 흉기로 위협당하고 강도도 당했다”고 허위신고한 40대 A씨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기장군에 있는 자택에서 술에 취해 화가 난다는 이유로 112에 허위신고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의 신고로 순찰차 8대, 경찰관 28명, 부산교통공사 직원까지 현장에 출동해 수색,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자신의 집에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기장서는 지난 22일 오후 11시쯤 기장군 한 모텔에서 총 8회에 걸쳐 허위신고를 한 50대 B씨도 검거해 조사 중이다.

B씨는 술에 취해 “깡패들이 위협한다”, “칼로 죽이려 한다” 등 허위신고를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B씨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순찰차 2대, 형사팀 10여명 등을 출동시켜 수색한 끝에 모텔에서 B씨를 발견, 즉결심판을 청구했다.

지난해 부산경찰청에 접수된 112 허위신고는 모두 214건이다. 경찰은 이 중 1명을 구속하고, 65명은 불구속 입건했으며, 141명은 즉결심판에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허위신고로 경찰력의 낭비뿐만 아니라 다른 긴급한 상황에 경찰이 대처할 수 없게 된다”며 “허위신고 근절을 위해 적극적인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