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사의 표명' 신현수 파문에 "윤석열의 그림자 보여…부적절한 행동"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2-22 07:58:48 기사원문
  • -
  • +
  • 인쇄
김용민, '사의 표명' 신현수 파문에 '윤석열의 그림자 보여…부적절한 행동'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검찰 고위급 간부 인사 패싱 논란' 속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하고 휴가에 들어간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부적절하다"는 비판론이 고개를 들고 있는 가운데 김용민 민주당 의원이 "대통령의 인사권에 개입하려고 한 건 오만한 윤석열 검찰이 하던 행동"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김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중요한 것은 검찰청법상 검사들에 대한 인사권자는 대통령이고, 제청권자는 법무부장관이라는 사실"이라며 "나머지 등장인물인 검찰총장이나 민정수석은 주체가 될 수 없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하고 싶은 대로 검찰 인사를 하지 못했다고 직접 말하지 못하니 중간에 있는 민정수석이 사의 표명 논란을 키우고 있다"고도 적었다.


김 의원은 이어 "마치 뭔가 불법적인 것처럼 냄새를 피워대는 형국에서 검찰이 늘 하던 언론 플레이가 오버랩된다"고 지적한 뒤 "이런 구조에서 자의든 타의든 중심을 잡지 못하는 민정수석의 대응은 부적절하다"고 신 수석을 정조준했다.



김용민, '사의 표명' 신현수 파문에 '윤석열의 그림자 보여…부적절한 행동'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연합뉴스

아울러 김 의원은 "이번 사태에서 다시 윤석열의 그림자가 보이는 게 저 혼자만의 착각이길 바란다"고 거듭 신 수석을 향한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한편 신 수석의 사의 표명 사실이 알려진 이후 잠잠했던 당내 비판 여론은 시간이 갈수록 확산하는 모양새다.


청와대 내부에서도 신 수석의 사의를 설득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으로 전해진 가운데 신 수석이 문 대통령의 사의 반려를 수용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신 수석을 향한 민주당 내부의 비판 목소리에 힘이 실리는 형국이다.


사의를 표명하고 지난 18일부터 나흘간 휴가를 떠난 신 수석은 예정대로 22일 청와대로 출근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신 수석이 출근해 어떤 입장을 낼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31일 임명된 신 수석은 최근 문 대통령에게 여러 차례 사의를 밝혔다. 청와대가 밝힌 표면적 이유는 검찰 고위급 간부 인사를 둘러싼 법무부와의 갈등이었다.


문재인 정부의 첫 검찰 출신 민정수석으로 부임한 신 수석은 지난 7일 발표된 검찰 고위급 간부 인사에서 검찰의 입장을 관철시키려 했지만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밀어붙인 인사안이 문 대통령의 재가를 받았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